HOME 경제 식음료
남양유업 갈락토스혈증 환아 위한 특수분유 XO알레기 납품 체결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2.03 10:50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남양유업이 소수의 ‘갈락토스혈증’ 환아를 위해 인구보건복지협회측과 특수분유 ‘XO알레기’ 납품을 위한 업무 협약을 지난 1월 체결했다.

남양유업이 소수의 ‘갈락토스혈증’ 환아를 위해 인구보건복지협회측과 특수분유 ‘XO알레기’ 납품을 위한 업무 협약을 지난 1월 체결했다. 갈락토스혈증이란, 모유와 일반 우유에 포함되어 있는 당분인 갈락토스를 포도당으로 전환시키는 능력이 손상되어 나타나는 유전성 탄수화물 대사 질환이다. 선천적으로 이 질환을 갖고 태어난 환아는 신체 발달과 정신 발달이 지체될 수 있고 백내장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질환의 조기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남양유업에서 생산하는 특수분유 ‘XO알레기’는 이러한 갈락토스혈증 환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으로, 소수의 환아와 그 가정을 위해 선천성 대사 이상 환아 지원 사업을 펼치는 인구보건복지협회에 지난 1월부터 납품을 진행하고 있다.

XO알레기는 유당과 유단백에 민감한 아기를 위해 1985년부터 생산된 남양유업의 특수분유 중 하나로, 남양유업은 사회 공헌적인 측면을 고려하여 공장 출고가 보다 낮은 가격으로 XO알레기를 인구보건복지협회에 납품한다. 갈락토스혈증을 앓고 있는 환아 가정에서 인근 보건소에 신청하면, 신청내역을 접수한 남양유업이 해당 가정에 직접 특수분유를 발송할 예정이다.

남양유업 이광범 대표이사는 “남양유업은 분유 제조회사로써 사명감을 갖고 소수의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생산을 지속해왔다.”라며, “앞으로도 환아를 비롯한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 공헌활동들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