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6 화 21:27
HOME 여성
케이블TV·IPTV 서비스·규제 균형 맞춘다방통위·미래부, 법제도 개선 착수
강지원 기자 | 승인 2013.07.11 17:46

[여성소비자신문=강지원기자]방송통신위원회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동일 서비스 동일 규제’ 원칙을 적극 제도화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방송법과 IPTV법 상의 금지행위 등 사후규제 수준과 허가·승인 등 사전규제 위반 관련 제재 수준의 차이를 규제 형평성 차원에서 합리적으로 정비하기 위한 법제도 개선에 착수한다.

현재 케이블TV·위성방송(방송법)과 IPTV 사업자(IPTV법)가 사실상 동일한 유료방송 시장임에도 법 체계가 이원화된 상태에서 각 사업자가 비대칭 규제를 받고 있다.

이에 향후 ‘동일 서비스 동일 규제’ 원칙을 정립하게 되면 사업자간 규제의 균형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방통위는 법의 이원화로 인해 방송사업자와 IPTV사업자 상호간 불공정행위가 금지행위로 규정되지 못하는 문제와 동일 사안에 대한 방통위와 공정위간의 이중제재 가능성 및 유사한 위반사항에 대해 상이하게 규정된 과징금 등 제재수준의 적정성 등을 중점 검토할 계획이다.

또 허가·승인 등 사전규제 위반에 대한 제재조치도 방송사업자와 IPTV 사업자 간 수준을 형평에 맞게 개선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11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연말까지 방송분야 금지행위·사전규제 위반 관련 법제 정비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후 공개 토론회 등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거쳐 법제 정비안을 확정짓고 내년 초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방통위는 방통위 김대희 상임위원 책임 하에 방송 정책국장이 실무 총괄을 맡고 방송·경영·법률 전문가 등 분야별 외부전문가 7인과 업계 대표 및 방통위(간사)·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 등으로 연구반을 구성·운영키로 했다.

방통위 상임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국민의 편익을 제고하고 균형적 시각에서 공정경쟁의 룰이 통용될 수 있는 새로운 규제체계의 도입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연구반 활동으로 방송 분야의 법체계를 정비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지원 기자  jiwon512@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