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6 화 21:27
HOME 여성
자동차 재사용 부품, 온라인에서 구매한다범퍼·전조등·백미러·문짝 등 우선 공급키로
강지원 기자 | 승인 2013.07.11 15:15
   
▲ 재사용부품 온라인쇼핑몰 화면(www.gparts.co.kr)

[여성소비자신문=강지원기자]앞으로 자동차 재사용부품을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또 자동차 보험료도 일부 되돌려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재사용 부품 가격은 신품보다 약 70%정도 저렴하며 안전에 문제가 없는 범퍼, 전조등과 같은 의장품목이 우선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폐차·해체시 발생하는 재사용 부품을 누구나 편리하게 실시간 구입·사용할 수 있도록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에서 온라인 쇼핑몰을 구축해 다음달 26일부터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11일 밝혔다.

중고자동차는 매년 약 80만대 가량이 폐차되고 있다. 그러나 재사용이 가능한 우수 품질의 재사용부품이 다시 활용되지 못하고 폐기돼 자원과 에너지 낭비를 초래하는 문제가 있어왔다.

재사용부품의 온라인 쇼핑몰 구축으로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재사용 부품을 손쉽고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게 되고 보험료도 일정 부분 되돌려 받을 수 있게 돼 가정 경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재활용부품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12일 관련 단체인 손해보험협회, 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연합회, 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연합회 및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와 협업 강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종합보험 가입자가 차량 정비 시 재사용부품을 사용하면 가입자에게 일정 금액을 환불해주는 보험 상품을 확산시키는 한편 정비업체에서도 소비자에게 재사용부품 사용을 권장토록 해 소비자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현재 법령에서 안전을 고려해 제동, 조향장치 및 내압용기 등은 의무 폐기토록 하고 있다. 그러나 그 외의 부품은 재사용이 가능하다.

따라서 d 온라인 쇼핑몰에는 안전과 관련 없는 범퍼, 전조등, 콤비네이션램프, 팬더, 백미러, 문짝, 후드, 트렁크리드, 알루미늄휠 등 의장품목 위주로 재사용부품이 공급된다.

향후 기능성 부품인 라디에이터, 에어컨, 제너레이터, 쇽압쇼버 등까지 점진적으로 확대 공급할 예정이다. 또 중고 재사용부품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공급하는 재사용부품은 일정기간 품질보증이 되며 소비자 불만시 한국해체재활용협회에서 교환 또는 환불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온라인 쇼핑몰 개설을 통해 소비자에게 저렴하고 신속하게 재사용부품을 공급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돼 부품 재활용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면서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소비자 밀착형 자동차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지원 기자  jiwon512@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