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6 화 21:27
HOME 여성
도시 인구비율 사상 첫 감소…귀농증가 등 원인2005년 둔화 이후 지난해 0.8% 떨어져
강지원 기자 | 승인 2013.07.11 15:04

[여성소비자신문=강지원기자]작년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체 인구 중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비율이 지난해 91.12% 대비 0.8%p 감소한 91.04%로 조사됐다.

도시지역 거주인구가 지난해 대비 0.3% 증가에 그친 반면 60년대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던 비도시지역 거주인구가 지난해 처음으로 1.4%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는 귀농·귀촌 인구증가, 고령화 등 점진적 사회변화에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내용의 도시일반현황, 용도지역·지구·구역현황, 도시·군게획시설현황 등이 담긴 2012년도 도시계획현황 통계를 조사·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도시지역 면적은 1년 전보다 28㎢ 늘어난 1만7587㎢(전체의 16.6%)로 나타났다.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도 전년보다 15만1305명(전남 광양 인구수준) 증가한 4638만1918명으로 조사됐다. 그 결과 전체 인구 중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구의 비 율이 91.04%로 나타난 것이다.

우리나라 도시지역 인구비율은 1960년(39.1%)부터 2000년(88.3%)까지 49.2%p 급증하던 추세가 2005년(90.1%) 이후 7년간 1.0%p 증가에 그치는 등 2005년 이후 증가추세가 둔화돼왔다.

전체용도지역(10만6176㎢) 중 농림지역은 46.6%인 4만9488㎢, 관리지역은 25.4%인 2만7022㎢, 도시지역은 16.6%인 1만7587㎢, 자연환경보전지역은 11.4%인 1만2079㎢으로 나타났다.

   
도시지역 인구비율 <자료=국토교통부>

용도지역 지정면적 증감현황과 관련 도시지역은 주거지역, 상업지역, 공업지역이 증가하고 녹지지역 등이 감소해 전체적으로 28㎢가 늘었다. 관리지역은 453㎢ 증가한 반면 농림지역 및 자연환경보전지역은 각각 331㎢, 136㎢ 감소했다.

주된 변동내용은 자연환경보전지역(국립공원), 농림지역(농업진흥지역 및 보전산지)의 일부가 관리지역으로 변경지정됨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군·계획시설 전체 결정면적은 6569㎢으로, 그 중 도로 등 교통시설이 2124㎢(32.3%)로 가장 많고 이어서 하천 등 방재시설, 공원·녹지 등 공간시설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국 도시계획으로 결정된 도로 중 집행면적은 1226㎢이며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214㎢로 가장 많고 경상남도 135㎢, 경상북도 107㎢, 전라남도 106㎢의 순으로 나타났다.

도시·군계획시설로 결정된 시설 중 아직 사업이 시행되지 못한 미집행 도시·군계획시설현황과 관련, 미집행면적은 전국적으로 1404㎢이며 시설별로는 공원이 608㎢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도로 394㎢ 순으로 나타났다.

매년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취합, 작성되는 도시계획현황 통계는 도시정책 및 도시계획 수립, 교부세 산정 근거자료 제공, 지역 개발계획 구상 등 정책 수립에 활용되고 있다.

강지원 기자  jiwon512@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