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종자기업 농우바이오 임금협상 결렬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1.22 18:2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NH농협중앙회노동조합 농우바이오지부는 1월 11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진행한 임금 및 단체협상의 노사 조정 과정이 최종 결렬되면서 총파업 진행을 위한 모든 행정적 절차를 끝냈다고 밝혔다.

이로써 농우바이오지부는 임금협상의 결렬과 더불어 농협중앙회장의 계열사 인사에 맞서 총파업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농우바이오는 대한민국 농산물 종자산업에서 시장점유율 24%를 차지하고 있는 선두 기업으로 2014년 농협에 인수∙합병되어 지금은 농협경제지주 계열사로 편입되어 있다.

농협 내 속한 24개 계열사 모든 경영진의 인사권을 갖고 있는 농협중앙회는 2021년도 임원추천위원회 명단을 발표하면서 노조와 심각한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 특히 농우바이오의 경우 산업의 특성상 농산물 수급과 관련해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그동안 철저히 전문가 중심의 경영진을 내정해왔다.

농우바이오는 "이성희 신임 농협중앙회장과 장철훈 농업경제지주 대표의 인사 권력을 낙하산 인사로 했다. 전문성은 고사하고 산업과 관련 없는 인물들로 마구잡이식 인사를 시행하며 농업농촌 현장에 발생될 막대한 피해에 대해서는 안중에도 없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우바이오 노조 측은 올해와 다음해 농협 계열사 주요임원 추천 현황에 대해 "농우바이오 대표 (외부공모), 사업전무 (전 금융지주 시너지추진본부장), 감사실장 (전 농협은행 성남시지부장), 농협양곡 감사실장 (전 농협은행 영동군지부장), 농협홍삼 대표 (현 중앙회 상호금융자산전략본부장), 전무 (현 농협은행 인천영업본부장), 농협무역 감사실장 (현 농협은행 NH맴버스사업부장), 농협물류 전무 (현 농협은행 광주영업본부장)"이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농우바이오가 총파업을 단행한다면 단순히 회사의 경영적 손실을 넘어 우리나라 농산물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 예상되어 농업 현장에서는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 측은 "회사는 단순 매출 손실이 파업 2개월이면 170억이 훌쩍 넘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밖에도 농업인의 경제적 손실은 추산하기 어려울 정도의 천문학적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종자 생산은 3~5년 이후를 내다보고 미리 준비하는 만큼 이번 파업이 적게는 5년, 많게는 10년까지도 종자 수급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 외에도 신품종 육성에 필수적인 R&D 연구 일정에도 피해가 미치는 만큼 신품종 출시 지연에 따른 농업인들의 민원도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NH농협중앙회노동조합 농우바이오지부는 이번 사안에 대해 총파업을 강행해서라도 반드시 저지한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으며 이전 8일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하여 98%의 압도적인 파업 찬성 지지율을 획득했다고 밝혔다.(총 조합원 404명/투표율 92%, 찬성 98%, 반대2%)

유재섭 농우바이오 지부장은 “중앙회장의 이같은 인사권은 나비효과를 일으켜 우리나라 농산업에 큰 피해를 끼치는 것”이라며 “조직을 지키고 농업을 수호한다는 사명으로 총파업을 강행해서라도 반드시 저지할 것이”이라고 했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내부 인사 규정에 맞춰 이뤄진 결정이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