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전기차 구입 지원금 최대 1900만원...9000만원 이상 고가 차량 구입 시 지원 않는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1.22 16:17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정부가 9000만원 이상 고가 전기·수소차 구입 시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 6000만원 미만 차량은 보조금 전액, 6000만~9000만원 차량은 50%만 지급한다.

환경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1년 보조금 체계 개편책'을 내놨다. 올해 무공해차 보급 목표는 전기차 12만1000대, 수소차 1만5185대 등 총 13만6185대다. 전기차는 전년 대비 21.4%, 수소차는 49.2% 증가한 규모다. 전기버스는 1000대, 전기화물차는 2만5000대, 수소버스는 180대도 보급한다는 목표다.

이에 따라 올해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에 필요한 지원 예산은 전기차 1조230억원, 수소차 3655억원으로 책정됐다. 전기 승용차 구입 시 최대 1900만원, 수소 승용차는 최대 375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전기차를 택시로 활용할 경우 보조금 2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서울시 지원액 기준으로 최대 1800만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더해 차고지와 교대지에는 급속충전기를 설치해 충전이 쉽도록 한다.

또 전기차 보조금 산정 시 전비 비중을 50%에서 60%로 상향한다. 동절기에 성능이 떨어지는 전기차의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상온 대비 저온 주행거리가 우수한 고효율 차량에 최대 50만원의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특히 올해는 9000만원 이상 고가 전기차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6000만원 미만 차량은 전액, 6000만 이상 9000만원 미만 차량에는 50%만 지급한다. 전기차 가격 경쟁을 유도하고 대중화하기 위한 조치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에 개편한 내용에 따라 보조금을 차질없이 집행해 무공해차 대중화와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조기에 달성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시장 상황 및 수요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예측 가능성과 일관성을 고려해 보조금 제도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