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11번가 삼양라면 혼밥 컬렉션 굿즈 오픈마켓 단독 판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1.14 16:49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11번가와 삼양라면이 혼밥족(혼자 밥먹는 사람)을 겨냥한 제품을 출시했다.

11번가는 삼양식품, 나라홈데코와 협업한 주방용 굿즈 ‘삼양라면 혼밥 컬렉션’을 13일부터 오픈마켓 단독으로 판매한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연일 늘고 있는 ‘집콕족’과 ‘혼밥족’을 겨냥, 음식 조리나 식사 등에 활용도가 높은 제품들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주방 장갑과 다용도 앞치마, 테이블 매트 등 총 8가지 제품으로 출시됐으며, 삼양라면의 대표 컬러인 주황색과 더불어 분말스프, 후레이크, 컵라면 용기 등 친근하고 유머러스한 디자인이 더해졌다.

제품 가격은 ‘삼양라면 주방장갑’(로고, 분말스프, 후레이크형)은 6000원, ‘삼양라면 테이블 매트’(오렌지, 블루) 6000원, ‘삼양라면 맘편히 앞치마’(오렌지, 블루)는 1만원, ‘삼양라면 쇼퍼백’은 1만 2000원이다.

새해 ‘이색 선물’을 찾고 있는 고객이라면 11번가 ‘선물하기’ 서비스를 통해 해당 제품들을 휴대폰 문자 메시지나 카카오톡으로 주변 지인에게 손쉽게 선물할 수 있다.

이번 컬렉션은 11번가가 지난해 9월 분말스프 베개, 차렵이불, 슬리퍼 등을 한정 수량 판매해 인기를 끌었던 ‘삼양라면 홈컬렉션’의 후속제품이다.

당시 ‘삼양라면 차렵이불’의 경우 라면 봉지가 그려진 독특한 디자인으로 고객들의 관심을 모아 준비된 물량이 하루만에 완판됐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