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LH 올해 신입·인턴 1210명 뽑는다…상반기에 83% 채용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1.13 22:22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신입직원(5·6급 350명, 업무직 160명) 및 청년인턴 700명 등 총 1210명 규모의 연간 채용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올해 채용계획은 전년계획(960명) 대비 26% 증가한 규모다. LH는 그 중 83%인 1010명(5·6급 150명, 업무직 160명, 청년인턴 700명)은 일정을 대폭 앞당겨 상반기에 채용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취업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상반기 채용은 3월 채용공고를 시작으로 4∼5월 서류·필기전형, 5월 면접전형을 거쳐 6월 임용예정이며, 하반기 채용은 8월 공고, 9∼10월 서류·필기 전형, 11월 면접전형을 거쳐 12월 임용예정이다. 또한 LH는 온라인 채용설명회, 온라인 면접 등 언택트 채용방식을 적극 도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채용일정 연기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5·6급 채용에는 빅데이터, 해외사업 등 전문 분야를 신설하고, 이전지역인재 채용 목표 상향(24→27%), 지역전문사원·고졸자 전형 등을 통해 다양한 인재를 균형 있게 채용할 예정이다. 청년인턴 채용규모는 지난 2019년 500명, 2020년 600명에서 올해 700명으로 확대됐다.

LH는 이들을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비롯해 멘토제 운영, AI면접 체험, 선배 직원과의 간담회 등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다. LH는 청년인턴의 정규직 채용 비율을 2018년 8.7%, 2019년 10.7%, 2020년 11.3% 등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장충모 LH 부사장은 "코로나19 특수상황을 감안해 전년 보다 채용 규모를 확대하고 조기 채용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노력이 침체된 고용시장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좋은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공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