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대한항공 발행주식총수 확대 정관 개정안 의결...3월 2조5천억 주주배정 유상증자 추진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1.06 15:43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대한항공은 6일 오전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발행주식 총수를 기존 2억5000만주에서 7억주로 늘리는 정관 일부개정 안건을 상정해 이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임시주주총회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의 총수 1억7532만466주 중 55.73%인 9772만2790주가 출석했으며, 이 중 69.98%가 찬성해 정관 일부개정 안건이 가결됐다. 대한항공 2대주주인 국민연금이 반대 의결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회사 안팎의 예상대로 안건이 통과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기업결합신고 완료시점에 예정된 아시아나항공 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지분의 60% 이상을 순조롭게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안건 가결에 따라 대한항공은 오는 3월 중순경 예정된 2조50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은 지난달 산은으로부터 받은 유상증자 대금 5000억원과 교환사채 인수금 3000억원 가운데 약 7300억원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인수대금 납입 및 국내외 경쟁당국의 기업결합심사를 진행하고 모든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그룹의 지배구조는 한진칼→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인수 작업이 내년 2분기께 마무리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대한항공은 3월 중순까지 통합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인수 후 통합 절차 수립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획·재무·여객·화물 등 분야별 워킹그룹으로 이뤄진 인수위원회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과 계열사들에 대한 실사도 진행한다. 또 1월 중순까지 국내·외 경쟁당국에 기업결합신고를 제출하는 등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지난달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1년 1월 14일까지 해외 경쟁당국에 기업결합 신고서를 제출하고, 3월 17일 전까지 통합계획안을 완성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우 사장에 따르면 한국 공정거래위원회에도 내년 1월14일 전까지 기업결합 신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양사 합병이 마무리되면 세계 10위권의 초대형 국적항공사가 출범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지난해 여객과 화물 운송 실적 기준 대한항공은 19위, 아시아나항공은 29위지만 양사 운송량을 단순 합산하면 세계 7위권에 들게 된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