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한국철도 열차 내 거리두기 강화 조치정기승차권 발매 50% 줄이고 혼잡도 낮춰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1.05 16:30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정부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역 정책에 발맞춰 열차 내 거리두기를 강화하기 위해 내년 1월 5일부터 출근 시간대에 운영하는 자유석 지정 객실을 확대하고, 정기승차권 발매 매수도 제한한다고 지난 12월 30일 밝혔다. 

출근시간대의 객실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KTX의 자유석 객실을 현재 열차당 1~3칸을 2~4칸으로 1칸씩 확대한다. 정기승차권 이용객이 집중되는 출근시간대 일부 무궁화호 열차는 자유석 객실을 신설해 열차당 1~4칸까지 운영한다. 

기존 하루(월요일 기준) 173칸을 운영하던 KTX 자유석은 317칸으로 늘어나고, 무궁화호 자유석은 23칸이 신설된다. 동일 구간을 일정 기간 정기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정기승차권의 하루 발매매수도 50% 수준으로 축소한다.  

한편, 한국철도는 지난 8일부터 창측 좌석만 판매 등 열차 내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또한 내년 1월 3일까지 정부의 특별 방역 기간 동안 모든 기차여행상품의 운영을 중지하고, 열차당 승차권 구입 수량도 4매로 제한하고 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모두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열차내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방역지침 준수에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