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가전제품 효율등급에 따라 에너지 사용량 차이는가전제품 11종 1등급씩 높이면 가구당 연간 149,000원 절약 가능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12.17 13:1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기후변화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에너지 절약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으며 정부는 저탄소 경제구조와 에너지 정책의 녹색전환을 지향점으로 ‘그린 뉴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지속 가능하고 책임있는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에너지효율에 대한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가정 내 주요 가전제품 11종(에너지 소비효율등급 대상)에 대해 효율등급에 따른 에너지사용량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 에어컨, 의류건조기, 냉장고 등이 등급별로 전력소모량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가구가 에너지 소비효율등급대상 가전제품 11종을 차상위등급 제품에서 최고등급으로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하면 약 21%의 전력소모를 줄일 수 있고 월 300~400kWh를 사용하는 가구의 경우 연간 약 149,000원 절약이 가능하다.

가전제품 11종을 차상위등급에서 최고등급으로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약 21%의 에너지가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컨, 의류건조기, 제습기, 냉장고 등이 등급에 따른 절감 효과가 커

품목별로 효율등급에 따른 에너지 절감 효과에 차이가 있었는데, 에어컨의 연간소비전력량 차이가 227kWh로 가장 컸고, 의류건조기(108.9kWh), 제습기(44.8kWh), 냉장고(43.8kWh) 등도 상대적으로 등급별 차이가 컸다.

전체 가구가 에너지 고효율 제품을 선택하면 화력발전소 2~3기에 달하는 전력(8,320GWh)을 절감할 수 있어

우리나라 전체 가구(2000만)가 보유하고 있는 가전제품 11종을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연간 에너지 절감 규모는 약 8320GWh에 달한다. 이는 197만 가구(4인가구,약351.4kWh/월)가 1년간 사용 가능한 전력량으로, 화력발전소 2~3기의 1년간 발전량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한국소비자원은 향후에도 고효율 가전제품에 대한 지속적인 정보 제공을 통해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유도와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