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소비자원 "FTA 소비자후생 효과 소비자 83.2% 긍정 평가"
한고은 기자 | 승인 2020.12.16 11:36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세계 최대의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타결되면서 글로벌 교역 활성화와 국내 소비자후생 증가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FTA 소비자후생 증대 방안의 다각적 모색을 위해 수입소비재에 대한 소비자후생 체감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긍정적인 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드러났다.

FTA가 국내시장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에 대한 설문에 ‘국내시장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변한 소비자가 전체 3168명 중 73.3%(2,321명), ‘소비자후생이 증가됐다’고 답변한 소비자가 83.2%(2,635명)로 FTA의 소비자후생 효과에 대해 국내 소비자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FTA가 ‘수입소비재 선택의 폭을 확대한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89.4%(2,831명), ‘판매가격을 하락하게 한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59.5%(1884명)로 나타나 가격하락보다 선택 확대에 대해 더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수입주류 다양성 평가 높아...수입축산물 가격 저렴하다고 평가

수입소비재 41개 품목별로 소비자후생의 세 가지 요인인 선택 다양성, 가격, 품질에 대한 체감도를 조사한 결과, 선택 다양성이 높은 품목은 맥주(88.7%), 포도주(85.7%), 립스틱(82.3%) 순이었고, 반면 체리(12.0%), 아보카도(14.0%), 키위(16.7%)는 선택다양성이 낮게 평가됐다.

가격에서는 돼지고기(66.0%), 바나나(52.3%), 쇠고기(52.0%) 순으로 긍정적인 평가가 높았고, 립스틱(9.0%), 아보카도(10.3%), 체리(10.3%)는 평가가 낮았다. 품질은 승용자동차(81.4%), 향수(80.3%), 커피머신(80.0%) 순으로 긍정적인 평가가 높았고, 돼지고기(47.3%), 새우(48.7%), 망고(49.3%)는 상대적으로 평가가 낮았다.

포도주, 승용자동차, 향수에 대한 재구매 의향 높아

수입소비재 41개 품목별로 재구매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포도주(86.3%), 승용자동차(81.4%), 향수(81.3%) 순으로 높았고, 생수(34.7%), 망고(50.0%), 아이스크림(51.7%)은 비교적 재구매 의향이 낮았다.

한편, 41개 조사 품목의 소비자후생을 2019년 조사결과와 비교하면, 선택 다양성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크게 증가한 품목은 승용자동차(13.2%p), 커피머신(7.0%p), 오렌지주스(3.0%p)였고, 가격은 조제분유(10.6%p), 생수(7.0%p), 아이스크림(5.4%p), 품질은 개사료(13.6%p), 조제분유(12.2%p), 생수(10.0%p)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정부와 관계기관에 FTA 소비자정책 기초자료로 제공하고 소비자후생 체감도 조사를 바탕으로 개별 품목에 대한 모니터링 및 분석을 지속할 예정이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