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석유·화학
롯데케미칼 "4분기에 기초소재사업과 생활용품 수요 확대로 견조한 실적 이어갈 것"3분기 매출액 3조455억원 영업이익 1938억원 기록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11.06 21:12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롯데케미칼이 2020년 3분기 잠정실적(연결기준)으로 매출액 3조455억원, 영업이익 1938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13.5%, 영업이익은 489% 증가했다.

롯데케미칼은 "COVID-19의 영향으로 위축됐던 글로벌 경기가 회복되면서 수요가 정상화 되고 있다"고 밝히며 "원료가 약세 지속 및 제품 스프레드 확대로 전분기 대비 높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과 주요 자회사 중 기초소재사업 내 올레핀 사업부는 3분기에 매출액 1조2186억원, 영업이익 790억원을 기록했다. 아로마틱 사업부는 매출액 3761억원,  영업이익 55억원을 시현했다. 중국시장 중심으로 시황이 개선되고 마스크, 비말가림막 등 위생제품의 견조한 수요가 이어지면서 수익성이 개선되었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액 8633억원, 영업이익 995억원을 기록했다. 전 세계적으로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면서 가전 수요가 증가하고 ABS 제품의 스프레드 확대로 높은 수익성을 보였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액 5440억원, 영업이익 481억원을 기록했다. COVID-19  발생 이후 현지에 내려진 이동제한령 해소로 주요 제품의 수요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위생제품 및 포장재의 수요 강세에 따라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LC USA는 매출액 644억원, 영업손실 223억원을 기록했다. 허리케인 ‘로라’ 및 ‘델타’에 따른 약 50일간의 공장 가동정지 및 제품 시황 약세로 영업적자를 보였다.

롯데케미칼은 4분기 실적에 대해 "글로벌 경기 회복 및 언택트 추세에 따라 가전 및 생활용품 수요가 확대되며 견조한 실적을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대산공장의 연내 재가동을 계획 중이며, 신규 시장 수요에 대응하는 스페셜티 소재를 확대하고 플라스틱 선순환체계 확대를 위한 제품 개발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