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1.27 금 23:40
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대한항공 2분기 연속 흑자…코로나19 풍랑 속 순항
김희정 기자 | 승인 2020.11.05 19:4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대한항공이 코로나19라는 사상 최악의 위기 속에서도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영업손익 흑자 행진을 이어간다.

대한항공은 5일 올해 3분기 매출 1조5508억원, 영업이익 76억원으로 2분기에 이어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당초 시장에서는 화물 수요와 운임이 모두 좋았던 2분기와는 달리 3분기는 소폭 운임 하락과 전세계 항공사들의 화물공급 확대로 인해 대한항공의 3분기 흑자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럼에도 대한항공은 여객기 좌석 위에 안전장치인 카고 시트 백(Cargo Seat Bag)을 설치 운영하고, 보잉777-300ER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개조해 투입하는 등 화물수송 역발상 전략을 발휘했다. 여기에 전 임직원의 위기 극복 노력과 헌신을 바탕으로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특히 미주 유럽 일본 등 세계 주요 항공사들이 퇴직 신청 접수, 해고 등의 인적 구조조정을 단행하면서도 대규모 적자를 내는 가운데 대한항공은 임직원의 고용 유지를 최우선에 두며 달성한 흑자라 더욱 의미가 크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이어지는 대한항공의 견조한 실적은 화물 사업의 선방, 전 임직원의 위기 극복을 위한 헌신적인 노력과 함께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위기 돌파 능력과 리더십’이 주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전부터 조원태 회장 주도 하에 추진한 대한항공의 체질 개선과 질적 성장은 대외기관의 각종 평가와 지표를 통해 드러났다. 지난 10월 14일 대한항공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Korea Corporate Governance Service)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평가에서 ‘통합등급 A 등급’을 획득했다. 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투명성을 추구하기 위한 지속가능경영 노력을 인정 받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국토교통부에서 지난 10월 27일 발표한 ‘2019 항공교통서비스평가’에서 정시성, 안전성, 소비자 보호 및 만족도 등 전 항목에 걸쳐 ‘매우 우수(A)’ 평가를 받으며 최고 수준의 항공서비스 품질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음을 입증하기도 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