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1.26 목 22:19
HOME 경제 석유·화학
LG화학 배터리 사업 부문 분사 확정...12월 LG에너지솔루션 출범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10.30 14:3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부문 분사가 확정됐다. 의결권이 있는 발행 주식 총수의 63.7%가 분사 승인 안건에 찬성했고, 현장 참석·전자투표·위임장 제출 등의 방식으로 주주총회에 출석한 주식 총수의 82.3%가 동의했다. 이에 따라 12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출범할 전망이다. 분할등기일은 12월3일이다.

LG화학 지분율은 (주)LG 약 30%, 국민연금 약 10%, 외국인 투자자 약 40%, 국내 기관 10%, 개인주주 10%로 구성돼 있다.

물적 분할은 특별 결의 사안으로 발행 주식 총수 3분의1 이상이 찬성, 동시에 주주총회 참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2 이상 찬성이 필요했다. 최근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지기로 결정하면서 분사 여부가 불투명해졌다는 관측도 나왔으나 80%를 웃도는 찬성표로 통과됐다.

LG화학은 이날 전지 신설법인을 통한 투자 확대로 초격차 전략으로 글로벌 1위 지위를 확보하고 LG화학으로는 자체 창출 현금의 재투자를 통한 성장을 극대화 하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LG화학에 따르면 LG화학은 재무구조 부담에 직면해 있다. 전지부문 생산 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투자 규모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순차입금이 8조원으로 증가했고, 부채비율은 100%를 넘어선 상태다.

더불어 투자 재원이 부족해 성장 제약에도 직면했다고 보고 있다. 한정된 재원으로 사업본부 간 불균형이 발생하는데다, 이같은 상황이 지속되면 성장 가능성이 충분한 사업의 경쟁력까지 악화되는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LG에너지솔루션 신설로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빠르고 유연한 의사결정으로 대응하고, 산업 특성에 최적화 된 효율적인 운영 체계를 갖춰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다는게 사측의 목표다.

LG화학은 또 잔류하는 다른 사업부문으로는 자체적으로 창출되는 현금을 재투자 해 각 사업별 성장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수익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전지사업부문 분할로 건전한 재무구조를 구축해 지속적인 성장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부문별로 석유화학 사업으을 통해서는 위생용품, 지속가능 친환경 소재 등 유망 성장 영역 중심으로 고부가 제품을 확대해 글로벌 사업 확장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첨단소재 사업은 양극재를 비롯한 전지 소재, 고성장성을 갖춘 OLED 소재, 자동차산업 소재 등 신소재 사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생명과학 사업은 기존 사업의 시장 확대와 함께 글로벌 신약개발을 목표로 미국 현지 임상개발을 본격화 한다. 전방위적인 오픈 이노베시연을 통한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 지속 확대로신약 개발의 성공률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한편 신설 법인 LG에너지솔루션은 수주 확대 및 수요 증가를 대비한 투자를 가속화 할 계획이다. 또 고용량 양극재, 고효율 실리콘계 음극재, 고안전성 분리막 등 소재 기술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갖춘 고성능 제품 개발과 선도적인 공정 기술로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더불어 배터리 리사이클링 등 신규 사업 확대도 계획중이다.

LG화학은 앞서 3분기 실적발표이후 진행한 콘퍼런스콜에서 "전지신설법인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자동차 배터리, 소형전지, ESS 전지 등 배터리 전 영역과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세계 1등의 지위를 확고히 하고 2024년 기준 매출 30조원 이상, 영업이익률 높은 한자릿수 이상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히기도 했다. 당장 오는 2021년 LG에너지솔루션의 매출 및 영업이익률 목표는 각각 18조원 후반, 높은 한자릿수 중반이다.

신학철 CEO는 주주총회에서 "전지 사업 특성에 최적화 된 경영 체계를 수립하고 시장에서의 초격차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고자 분사를 결정하게 됐다"며 "분할을 통해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고, LG화학이 글로벌 톱5 화학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지와 격려를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