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1.27 금 23:40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전자제품 해외직구 증가에 소비자 피해도 늘어나...반품 절차 등 주의 필요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10.27 10:49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해외직구를 통한 전자제품 구매가 증가하면서 관련 소비자피해도 늘어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전자제품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불만 및 이용 실태를 조사·분석한 결과 2017년부터 2019년 까지 소비자불만 접수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전자제품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불만은 총 5002건으로 ▲2017년 1102건 ▲2018년 1716건 ▲2019년 2184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거래 유형별로는 ‘구매대행’ 관련 소비자불만이 3281건(65.6%)으로 가장 많았고, ‘직접구매’ 853건(17.0%), ‘배송대행’ 334건(6.7%) 순으로 이어졌다. 불만 유형별로는 ‘제품하자·품질 및 A/S’가 1423건(28.4%), ‘취소·환급 지연 및 거부’가 1395건(27.9%)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또 소비자원이 최근 1년간 전자제품 해외직구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매 품목은 ‘음향기기(무선이어폰, 스피커, 헤드폰 등)’가 324명(32.4%)으로 가장 많았고, ‘PC 및 주변기기’가 287명(28.7%)으로 뒤를 이었다.

구매 국가는 미국이 592명(59.2%), 중국 439명(43.9%), 일본 111명(11.1%) 순이었으며, 구매 이유는 ‘국내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752명(75.2%),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워서’ 307명(30.7%), ‘제품 종류가 다양해서’ 199명(19.9%) 등이었다.

실제로 소비자들은 해외직구로 구입한 전자제품의 가격이 국내 판매가보다 평균 25.1% 저렴했다고 답했다. 해외직구로 전자제품을 구매할 때 소비자가 유의해야 할 사항을 알고 있는지 설문한 결과, ‘국가별 전기사양의 차이’는 914명(91.4%), ‘국내 A/S가 제한될 수 있는 점’은 905명(90.5%)이 인지하고 있었다.

다만 ‘모델별 각 1대만 별도의 수입 승인 없이 통관이 가능하다는 점’은 645명(64.5%)만 알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 모델의 전자제품을 한 번에 2대 이상 구매하면 수입 승인을 위한 인증을 거치거나 제품을 폐기해야 하는데, 이 때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구매단계에서 ‘반품절차’를 확인하는 소비자는 231명(23.1%), ‘반품비용’을 확인하는 소비자는 120명(12.0%)으로 비교적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제품은 초기 불량, 부품 누락 등의 사유로 불가피하게 반품을 해야 할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구매 전에 반품절차와 반품비용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전자제품을 해외직구로 재구매할 의사가 있는지 조사한 결과, 715명(71.5%)이 재구매 의사가 있다고 답변해 전자제품 해외직구 거래는 꾸준히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전자제품 해외직구 경험자 1000명 중 137명(13.7%)이 소비자 불만 및 피해를 경험했고 이 중 66명(48.2%)이 ‘해당 판매처에 직접 처리를 요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한국소비자원은 전자제품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들에게 ▲A/S(사후관리서비스) 정보와 전기사양을 확인할 것 ▲반품절차와 반품비용을 구매 전에 꼼꼼히 살펴볼 것 ▲전자제품은 모델별로 1대만 별도의 수입 승인 없이 통관이 가능하므로 구매 시 주문 수량에 유의할 것 등을 당부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