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1 수 15:56
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수원대 화학공학과 김태진 교수 코로나19 원인 및 예방관련 논문 특허 출원미국 ‘글로벌 저널 오브 메디칼 리서치(Global Journal of Medical Research) 게재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10.16 14:18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수원대 화학공학과 김태진 교수가 코로나19의 주요 원인과 예방방안을 제시하는 연구를 진행하여 ‘코로나바이러스의 백신, 발생, 종료, 태양 흑점수 작동 전후 스위치에 따른 25개 주요 피해 국가별 경우 고찰’ 논문의 특허를 3건 출원하고 미국 ‘글로벌 저널 오브 메디칼 리서치 (Global Journal of Medical Research)’ 9월호에 게재됐다.

김태진 교수는 이미 지난 3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세계 의료연구 학술지인 미국의 글로벌 저널 오브 메디칼 리서치에 ‘최소 태양 흑점 수(Sunspot Number) 동안 코로나바이러스 질병 2019(COVID-19)의 전파 및 예방’, ‘코로나바이러스 원인 및 예방’에 관한 논문을 발표한 적이 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는 CO₂를 배출하는 가죽 염색 산업을 통해 인간에게 빠르게 전파되었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인간의 환경보호 및 정화 노력으로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피력한다.

중국의 온주/우한에서 중국의 우한/후베이, 이탈리아의 밀라노, 미국의 뉴욕 등 CO₂배출량이 많은 지역으로 국제 항공편을 통해 전파된 것으로 보았다. 이어 스페인 마드리드, 프랑스 파리, 독일 바이에른, 영국 런던, 터키 이스탄불, 이란 테헤란, 일본 도쿄의 가죽 제품 및 의류사업에 주목했다.

김태진 교수는 인간의 환경보호 및 정화 노력으로 피해를 줄일 수 있으며 피해를 신속히 줄이려면, 가죽 섬유 염색 산업에서 사용하는 독성 화공약품을 전 세계적으로 줄여야 하며, 백신은 고래와 돌고래를 숙주(Cetacean Host)로 제조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사람 많은 곳, 도심, 차, 공장, 음식물 쓰레기, 술, 과로, 지하, 밤 나들이 등을 피하고, 푸른 숲이나 농촌, 화산 가스가 미약하게 발생하는 화산 또는 온천지대, 오존 양이 낮고 자외선이 강한 지역이 안전하다고 제안했다.

김태진 교수는 향후 계획에 대해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생원인 및 방어원리’를 미국 학술지 12월호에서 세계 최초로 밝힐 예정”이며, “특히 사람과 고래의 죽음을 방지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