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1 수 11:51
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정성호 의원 "정부, 올해 '일본 전범기업 물품 조달 금액' 증가"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10.13 17:4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한때 거셌지만 정부의 전범기업 제품 구매가 증가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전범기업 외자계약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여간(2015년~2020년 8월) 일본 전범기업과의 외자계약은 141건, 287억원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5년 21건에 21억원에서 2019년에는 29건, 51억원으로 늘었고 올해도 8월 기준 20건에 57억원으로 집계 됐다.

또 이 기간 중 정부가 구매한 일본제품 외자조달 총 금액은 2372억원에 달한다. 2019년 일본산 제품의 점유율은 전체 외자 구매 대비 11%에서 5%로 크게 하락했으나 올해 8월 다시 13%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지난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일어난 일본 불매운동의 효과가 무색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2015년 이후 히타치·후지·미쓰비시·오사카 등 총 8개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구매한 실적은 141건으로 총 287억원에 달했다"며 "2018년에는 84억원까지 올랐으나 지난해 불매운동의 효과로 51억원으로 떨어진 뒤 올해에는 다시 증가해 8월까지 57억원을 구매, 이미 지난해 구매액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최근 3년(2017~2019년) 계약금액을 분석하면 수입 규모가 큰 일본제품은 질량분석기 14%, 전자현미경 12%, 대기오염측정기 10%, 레이더탐지기 7% 순으로 소재·부품·장비 대책이 강력히 추진되고 있으나 여전히 해당분야서 일본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정 의원은 이에 대해 "일본 전범기업 물품 구매 문제는 국회 국정감사에서 여러 번 지적됐고 전범기업의 입찰 참가를 제한하는 법률안이 발의됐지만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라면서 "민관이 힘을 합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더욱 가속할 필요가 있다"고 조달청에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