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0 화 12:20
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7만7000대 자발적 리콜업계 "전기차 원년 앞두고 화재논란 잠재우는데 속도 내나"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10.12 10:46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화재 논란이 불거진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이 국내외에서 자발적 리콜 조치된다.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2021년을 ‘전기차 양산 원년’으로 삼은 만큼 화재 논란을 신속히 잠재우려는 것”이라고 분석한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8일 국내에서 코나 일렉트릭 2만5546대에 대한 리콜계획을 밝힌 데 이어 11일 해외에서도 선제적인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리콜대상은 2017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제작된 차량 5만1000여대다. 2017년 출시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해외에서 팔린 7만7748대 중 70%에 달하는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북미 1만1137대, 유럽 3만7366대, 중국과 인도 등 기타 지역 3000여대 등을 리콜한다. 국내 리콜 대수를 더하면 총 7만7000여대다.

해외에서는 2019년 7월 캐나다에서 주차 중 화재, 9월 오스트리아에서 주행 중 화재 등 4건의 화재가 발생한 바 있으며 국내에선 지난 4일 대구 달성군 아파트 지하주차장 화재를 비롯해 총 9건 화재가 발생했다.

현대차는 이번 리콜에 대해 “차량 화재의 원인이 됐을 수 있는 고전압 배터리 불량 생산 의구심에 대해 선제적으로 취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코나 일렉트릭의 배터리셀은 LG화학이 생산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이 결함 조사 과정에서 검토한 다양한 원인을 검토한 결과 LG화학 베터리셀의 제조 공정상 품질 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돼 내부 합선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LG화학은 지난 8일 입장문을 내고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연 실험에서도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분리막 손상으로 인한 배터리 셀 불량이 화재의 원인이라고 할 수 없다”며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한 발표”라고 반박했다.

이어 “향후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도 현대차와 함께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서둘러 자발적 리콜에 나선 것을 두고 “현대차가 2021년을 ‘전기차 양산 원년’으로 삼은 만큼 화재 논란을 신속히 잠재우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7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내년은 현대차그룹에게 전기차 도약을 위한 원년이 될 것”이라며 “내년 20분 충전해 450km를 달리는 차세대 전기차를 내놓겠다. 현대, 기아, 제네시스는 2025년까지 23종의 전기차를 출시, 2025년 세계시장 점유율 10% 이상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