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9 목 16:42
HOME 경제 석유·화학
HDC현대EP, '고난연성' 발포 폴리스티렌(EPS) 업계 최초 상용화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9.23 12:21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HDC그룹의 석유화학 전문 계열사인 HDC현대EP는 건축용 단열재로 쓰이는 고난연(高難燃) 발포 폴리스티렌(EPS, Expanded Polystyrene) 제품 ‘더블폴(doublepor)’의 개발에 성공해 국내 주요 단열재 생산업체에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흔히 ‘스티로폼’으로 불리는 EPS는 단열성능이 뛰어나고 가격도 합리적이어서 건설현장에서 널리 사용됐으나, 불에 잘 타는 성질이 있어 최근 강화된 안전기준에 부합하는 신제품으로의 대체 수요가 늘고 있다.

2019년 11월 7일 개정된 화재 안전기준 관련 건축법에 따르면 기존 6층 이상에 사용되던 준불연 단열재가 3층(약 9m) 이상 건축물과 모든 필로티 구간에도 확대 적용되면서 준불연 단열재의 수요가 급속도로 증가했으며, 이에 따라 지난해 25천톤이던 준불연 외단열재 시장은 2021년 35천톤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HDC현대EP가 업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고난연성 EPS 제품인 더블폴은 기존의 범용EPS와 달리 입자 내부에 팽창흑연과 난연제들이 균일하게 침투되어 화재에 노출되었을 때 연소 시간을 지연시켜줘 화염의 확산을 방지하고 화재진압이나 대피에 필요한 시간을 벌어준다.

‘더블폴’이라는 제품명은 유기단열재의 우수한 단열성능을 유지하면서도 높은 난연성까지 갖춘 “불에 안전하고 단열성이 뛰어난 폼소재”라는 함축적 의미를 강조한 ‘DOUBLE’과 ‘POR’의 합성어로, 신개념의 고난연 EPS 단열재라는 뜻을 담고 있다.

유기단열재가 외벽 단열재를 위한 준불연재로 사용되려면 일반적으로 방열시트나 난연도료와 함께 붙여야 하는데, 기존 EPS 제품과 달리 더블폴을 붙이게 되면 연소 시 방출열량이 현저히 줄어들고 두터운 탄소 난연막이 형성돼 준불연 단열재로의 성능을 충족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더블폴은 비드법 2종(흑색EPS)의 단열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팽창흑연과 난연제뿐만 아니라 미분의 단열용 흑연이 입자 내부에 고르게 분산되어 단열성을 높였으며, 과다한 첨가제들에 의한 발포립 Cell(독립기포) 붕괴를 방지하고자 Cell 안정성 확보를 위한 특수공정도 추가했다.

HDC현대EP 관계자는 “다년간 쌓아온 차별화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더블폴의 개발과 상업화에 성공함으로써 EPS 단열재 난연성의 한계를 극복했으며, 2021년 외단열재 시장에서 약 200억원 규모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라면서 “정부가 추진 중인 뉴딜 정책 기조에 따라 고성능 단열재의 비중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난연성과 단열성이 한층 강화된 신제품을 계속 출시하고 보온재(保溫材)뿐만 아니라, 냉동창고나 LPG·LNG 저장 탱크 등에 쓰이는 보냉재(保冷材) 원료 개발에도 박차를 가해 국내 건축재료산업 발전에 힘을 보탤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2000년 HDC현대산업개발 유화사업부에서 독립해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는 HDC현대EP는 자동차 범퍼, 내장 부품 소재와 냉장고, 세탁기 등 전자제품 소재를 생산하는 HDC그룹의 석유화학 전문 기업이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