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9 목 16:42
HOME 경제 재계/공기업
허창수 전경련 회장, 日 스가 총리에 서한…기업인 입국제한 해제·경제 협력 확대 촉구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9.21 16:37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21일 재계에 따르면 전국경제인연합회 허창수 회장은 지난 18일 제99대 일본 내각총리대신으로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총리에 축하 서한을 발송했다. 한국 기업인에 대한 일본 출입국 제한조치 완화와 경제협력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경련에 따르면 허 회장은 서한을 통해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가 전대미문의 바이러스에 의한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겪고 있지만, 신임 스가 총리가 그간 여러 분야에서 쌓아 오신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일본을 둘러싼 내외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과거사를 둘러싼 견해차로 한일관계가 원활하지 않고,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상호 인적교류가 막혀 더 멀어졌지만, 신임 총리 취임을 계기로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또 “상호 입국제한이 풀려 고통받는 양국 기업인의 왕래가 원활해지기 바라며, 양국 교역·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신임 총리가 더욱 노력해 주기를 희망한다”며 “전경련은 한일 관계의 굴곡 속에서도 정경 분리원칙에 따라 경단련을 비롯한 일본 경제계와 상호 경제협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왔으며, 앞으로도 경단련과 공동개최하는 한일재계회의를 통해 양국 간 경제협력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