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9 목 13:43
HOME 소비자
여성부, 한·중 청소년 특별교류 대표단 중국 파견500명 규모로 확대…한·중 청소년 교류 더 활발해질 듯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4.10 09:32
여성가족부(장관 김금래)는 중국 정부의 초청으로 4월 13일부터 20일까지 8일동안 2012년도 한·중 청소년 특별교류 한국 청소년 1차 대표단 200명을 중국에 파견한다.

한·중 청소년 특별교류는 양국 정상 간 합의에 의해 2004년 처음 시작됐으며, 양국 정부 차원의 인적 교류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사업이다. 특히, 올해 한·중 수교 20주년을 맞이해 한국 대표단 파견인원이 2012년부터 500명 규모로 대폭 확대됐으며, 한국과 중국의 청소년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예정이다. 이번에 1차로 중국에 파견되는 한국 대표단 200명은 청소년 161명 및 청소년 지도자 등 39명으로 구성돼 8일 동안 중국을 좀 더 깊이 있게 이해하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특히, 김금래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교류기간 중 4월 12일부터 4월 14일까지 3일동안 중국을 직접 방문해 루하오(Lu Hao) 중국공산주의청년단 제 1서기를 만나 한·중 청소년 교류 활성화에 대해 논의하고, 왕샤오(Wang Xiao) 중화전국청년연합회 주석과 한·중 청소년 특별교류 약정을 갱신 체결할 계획이다. 이번에 체결하는 약정은 한국 대표단 파견인원 확대와 교류기간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으며, 유효기간은 2014년까지다.
 
이에 대해 여성가족부 이복실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양국의 인적 교류 규모가 대폭 증가하고 있으며, 청소년을 중심으로 한 양국 간 활발한 인적 교류가 한·중 양국의 상호 이해와 신뢰 증진에 커다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2차 대표단의 중국 파견은 8월 중 이루어질 예정이며, 우리나라는 오는 5월에 100명, 6월에 200명, 10월에 200명의 중국 청소년 대표단을 초청해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