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1 수 15:56
HOME 오피니언
4대악 ‘불량식품’ 척결? 단속만 하면 뭘 하나단속 통해 문제점 분석, 해결방안 마련해야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5.29 14:35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지난 7일 청소년 수련시설, 김밥·도시락 제조업체에서 판매한 김밥, 도시락, 음용수 등에서 대장균이 검출됐다. 앞서 지난달 말에는 유통기한이 지난 오리고기를 양념 오리불고기로 둔갑시켜 경남지역 대형마트에 유통한 업자가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뿐만 아니라 지난 3일에는 5년간 30억원 상당의 가짜 참기름과 들기름을 제조해 전국에 유통한 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으며, 같은날 제주도에서 병들어 죽은 돼지를 먹여 키운 개가 식용견으로 유통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기도 했다.

최근 이러한 불량식품 적발 소식이 끊이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올해 들어 식약처에 보고된 불량식품만 해도 120건 이상으로 추산될 정도다. 도대체 믿고 먹을 것이 없다는 소비자들의 푸념이 저절로 나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특히 정부가 불량식품을 4대악의 하나로 규정, 대대적인 단속을 벌인 후 폭풍처럼 늘어나는 불량식품 적발 뉴스에 오히려 소비자들의 불안이 전보다 가중되는 웃지 못 할 해프닝까지 양산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정부가 불량식품 단속에만 그치고 문제 해결에는 소극적인 것은 아닌지 의문이다. 단속만 하면 뭘 하냐는 것이다. 정부는 하루빨리 기존 단속뿐 아니라 이를 통해 문제점을 분석해 해결방안을 마련, 개선해 나가는 방향으로 불량식품 척결 시스템을 재구축해야할 것이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