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9 화 10:29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하객 50인 이상 실내 결혼식 금지'...공정위 '예식업계에 위약금 면제 요청'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8.19 12:08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 관계 없음.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강화되면서 하객 50인 이상의 실내 결혼식 취소가 불가피해졌다.

정부는 방역 강화 조치에 따라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실내 50인 이상, 실회 100인 이상 집합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오늘(19일) 자정부터 ▲결혼식 ▲동창회 ▲동호회 ▲장례식 ▲돌잔치 ▲야유회 ▲계모임 등이 집합금지 대상이 됐다.

이에 따라 오는 22~23일 수도권 실내 예식장에서 하객 50인 이상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결혼식은 연기 및 취소가 불가피해졌다.

이 조치를 위반할 경우 결혼식 주체자를 포함해 모든 참석자가 벌금 300만원을 내야 한다. 결혼식장의 경우 뷔페 식당 이용 여부에 관계없이 참석하는 하객 수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대상 여부가 결정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집합금지 대상이 된 고위험시설에 대한 비용 보조 문제나 모임행사 금지로 인한 피해를 중재하는 방안을 관계부처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공정거래위원회는 예식업계에 “소비자들이 위약금 없이 식을 연기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예식업중앙회는 지난 3월 공정위 요청에 따라 소비자가 위약금 없이 3개월간 예식을 연기할 수 있도록 한 바 있다. 다만 이번 요청의 경우 각 업체에 따라 수용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