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석유/화학/수소/가스
S-OIL 무디스 국제신용등급 ‘안정적’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8.05 09:1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S-OIL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업황 부진에도 국제신용등급을 유지했다.

지난 4일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는 S-OIL의 기존 ‘Baa2’ 기업신용등급을 재확인했으며, ‘안정적(Stable)’ 전망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S-OIL의 신용등급 재확인과 '안정적' 전망은 올해 부진한 영업실적에도 불구하고, 향후 1~2년간 설비투자와 배당금이 낮은 수준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실적이 회복되면 2021~2022년 S-OIL의 신용지표가 현재의 독자신용도를 지지하는 수준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예상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S-OIL은 최근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하반기에는 코로나 19 관련 제한 조치 완화로 점진적으로 수요가 회복되고 유가가 안정을 찾으며 실적이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S-OIL 관계자는 “1단계 석유화학 프로젝트인 RUC/ODC를 통한 설비 고도화와 석유화학으로의 사업 다각화, 재무 안정성을 고려한 배당, 비용 및 투자비 지출 최소화 등 신중한 재무정책을 유지하여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업황 부진에도 불구하고 재무 구조 안정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8월말 원화 공모채 발행을 계획 중인 S-OIL이 무디스로부터 기존 신용등급과 전망 평가를 유지함에 따라 시장의 투자심리가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