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국표원 "온라인 판매 일회용 마스크 4개제품, pH농도 기준치 초과"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8.03 15:57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온라인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반용 일회용마스크(KF 보건용·비말차단마스크 제외) 68개 제품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4개 제품이 수소이온(pH) 농도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일회용마스크 제품의 안전관리 수준은 안전 인증, 안전 확인, 공급자 적합성 확인, 안전 기준 준수 등 4단계이다. 아동용 일회용마스크의 경우 성인용에 비해 1단계 높은 공급자 적합성 확인 품목으로 관리되고 있다.

국표원은 이번 조사에서 폼알데하이드, 아릴아민, 노닐페놀(아동용 일회용마스크 대상) 등 유해물질 검출과 수소이온(pH) 농도·표시사항 위반 여부 등을 살폈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른 성인용 일회용마스크 43개와 '어린이제품 안전 특별법'에 따른 아동용 일회용마스크 25개 제품이다.

국표원에 따르면 조사 결과 68개 제품 모두 유해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 다만 ▲POLICE 감동 블랙 3중 일회용 마스크 ▲3중 필터 숨쉬기 편한 귀 안 아픈 일회용 핑크 마스크 ▲힐링 3중 필터 마스크 ▲일회용 페이스 마스크(3중 필터 어린이 마스크) 등 4개 제품이 pH 기준치(4.0~7.5)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pH가 높을 경우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국표원은 해당 제품들에 대해 리콜을 권고하고 판매를 차단했다. 표시사항 위반 제품에 대해서는 개선 조치를 권고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일반용 일회용마스크 제품에 대해서 불법·불량 마스크 제품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안전성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국민의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