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여름휴가철 렌터카 소비자 피해 급증...주의 필요
한지안 기자 | 승인 2020.07.20 15:18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한국소비자원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3년간 접수된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 819건을 분석한 결과 여름 휴가철인 7월부터 8월 사이에 소비자 피해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20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렌터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전년 대비 9.1% 증가했다. 이 중 7~8월에 전체 신청의 21.1%(173건)가 집중됐다.

피해 유형은 ▲사고 관련 피해가 46.6%(382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계약 관련 피해 34.4%(282건), ▲렌터카 관리 미흡 5.9%(48건) 등의 순이었다.

서비스 형태 중 ▲일반렌터카와 카셰어링은 사고 관련 피해가 각각 50.5%(252건), 47.7%(105건)로 가장 많았고, ▲장기렌터카는 계약 관련 피해의 비율이 54.0%(54건)로 가장 높았다.

사고 관련 피해를 분석한 결과 ▲수리비 과다청구’가 69.9%(267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휴차료 과다청구 48.4%(185건) ▲면책금·자기부담금 과다청구 41.6%(159건) ▲감가상각비 과다청구 9.2%(35건) 순이었다.

수리비의 평균 청구금액은 약 182만원이었고 휴차료 청구금액은 약 73만원, 면책금·자기부담금 청구금액은 약 60만원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예약 취소, 중도해지에 따른 환급규정을 확인하고 자기차량손해보험에 가입할 필요가 있다"며 "사고 발생 시 렌터카 업체에 즉시 알리고, 차량을 수리할 경우에는 수리견적서와 정비내역서를 교부받을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원 소비자정책위원회는 “지난해 렌터카 사고 시 소비자에 대한 수리비, 면책금 등의 과다청구를 방지할 수 있도록 ‘자동차대여 표준약관’의 개정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권고한 바 있다”며 “이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는 렌터카 사업자가 수리비를 청구할 때 차량 수리내역을 제공하도록 하고, 사고의 경중을 감안한 면책금의 적정 액수를 규정하도록 표준약관을 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