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금감원 “90년대생 청년층, 대출수수료 30% 사기 작업대출 유의해야”
한고은 기자 | 승인 2020.07.14 17:12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금융감독원은 90년대생 무직자 청년층을 대상으로 벌어지고 있는 ‘작업대출’과 관련해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초 직장이 없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허위 재직증명서 등을 위조해 대출을 받도록 도와주고, 그 대가로 대출금의 약 30%를 수취하는 ‘작업대출’과 관련한 금융사고가 보고됐다.

이에 금감원은 유사사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저축은행 업계와 함께 고객이 제출한 소득증빙서류의 진위여부를 점검한 결과 고객이 일정소득이 있는 것처럼 가공의 회사에서 발행한 재직증명서와 급여명세서를 제출하거나, ‘급여통장의 입출금내역서’를 위조하는 등 43건, 2억 72백만원의 작업대출을 적발했다.

작업대출 이용자는 대부분 20대(‘90년대生) 대학생·취업준비생들로 대출금액은 비교적 소액(400만원~2000만원)이었고 모두 비대면 방식으로 대출이 이루어졌다.

저축은행이 재직여부를 유선 확인 시 작업대출업자(문서위조자)가 재직여부를 확인해 줬으며 여타의 소득증빙서류도 원본과 유사하게 위조돼 그간 대출과정에서 적발이 곤란했다.

금융감독원은 작업대출 사전방지를 위해 저축은행의 비대면 대출 프로세스를 강화하고 점검과정에서 습득한 작업대출 특징 및 적출방법을 업계와 공유하며, 저축은행은 작업대출을 적발하면 수사기관에 신고하는 등 엄격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작업대출업자에게 통상 대출금의 30%를 수수료로 지급해야 하고 연 16~20%수준의 대출이자를 저축은행에 납부해야 하므로 실제 이용가능금액은 극히 제한적이다.

때문에 향후 원리금 상환을 위해서는 다른 사람에게 빌리거나, 다시 대출을 받아야 하는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대출과 관련헤 허위 또는 위·변조 자료를 금융회사에 제출하면 금융질서문란행위자로 등재돼 모든 금융회사에서 금융거래가 제한되며, 금융회사 등의 취업시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

금감원은 “작업대출은 공·사문서 위·변조로 이루어지는 사기대출이므로 작업대출업자 뿐만 아니라 대출신청자도 공범으로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