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19 월 19:51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4월 11일 수산물 원산지 표시 시작된다일본 방사능 물고기와 중국 카드뮴 물고기, 소비자들의 공포 해소할 수 있을까?
송현아 기자 | 승인 2012.04.05 11:44

원전 유출 이후, 후쿠시마현에서 수입된 식품이 111톤 이상, 수산물가공품이 42톤 이상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반도가 들썩이고 있다. 일부 블로거들은 일본 후쿠시마현 인근 바다에서 서식하는 방사능 물고기 사진을 게재하면서 방사능의 위험을 알리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오는 4월 11일부터 수산물 원산지 표시가 시행된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의 많은 물량이 수입되고 있고 특히 일본, 중국, 대만산 수산물의 비중이 높아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오는 4월11일부터 넙치(일명 광어), 조피볼락(일명 우럭), 참돔, 미꾸라지, 뱀장어(민물장어), 낙지를 원료로 생식하거나 찌개, 튀김, 구이, 볶음용 등으로 조리  판매하는 음식점은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 했다.


원산지 표시방법은 음식점 메뉴판 또는 게시판 등 고객이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곳에 표시하고 국내산 넙치는 국내산으로 일본이 원산지인 참돔은 일본산으로 국내산과 수입산이 섞인 모듬회는 각각의 원료 원산지를 표시 한다.

 

일본 수산물 56만톤 이상 수입

농림수산식품부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 중 국내산은 3,251,167톤(2011년 12월 월누계), 수입산은 4,845,662톤이다. 국내산 수산물 보다 수입산이 많다.

또한 일본산은 56,310톤, 중국산은 1,140,958톤, 대만산은 62,197톤으로 삼국에서 수입되는 수산물은 1,259,465톤에 이른다. 수입되는 수산물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최근 언론보도에서 지적하고 있는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에 대해 정부에서는 철저히 검사하고 있으며, 미량 검출되어도 모두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소비자들은 두려운 생각을 떨칠 수 없다.
 

식품의약품안정청(이하 식약청)은 2009년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남성 일일 수산물 평균 섭취량 50.1그람인데 세슘 100베크렐에 오염된 수산물 매일 50.1그람씩 먹어도 연간 인체 노출 방사선량은 흉부 x-ray 방사선량의 1/3 수준이며 최근 일본산 수산물에서 방사성 세슘이 검출되는 수준은 16베크렐 정도의 수준으로 인체 노출 방사선량은 미미한 수준에 불과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아울러 식약청은 중국, 러시아처럼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중단하거나 유통 금지 필요성에 대해 우리나라도 현재 정부에서는 방사능 오염 위험성이 있는 후쿠시마현산 까나리 등에 대해 수입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고, 앞으로 일본에서 신규로 출하제한하거나, 추가로 오염이 확인되는 품목에 대해서도 수입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식약청은 후쿠시마현 등 13개 지역에서 수입되는 식품에 대해 일본정부가 발급한 방사성 물질 검사증명서 첨부를 의무화했을 뿐만 아니라 수입 시 우리나라에서도 검사를 실시하는 등 2중 검사체제로 운영하고 있어 일본산 축수산물에 대한 우리나라의 조치는 국제적으로도 엄격한 경우에 해당 된다고 안심시켰다.

 

세슘 137의 측정치, 정상치의 10~1000배

일본 후쿠시마의 원전 사고 이후 해양 모니터링을 담당하고 있는 미국 매사추세츠 우즈홀 해양연구소의 한 연구원은 지난 2월 "지난 해 6월 이후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물질 확산을 모니터링 하고 있지만, 사고로부터 1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방사성 물질 유출이 확산되고 있다. 원전에서 30~640킬로미터 지역의 태평양 해역에서는 방사성 물질 세슘 137의 측정치가 정상치의 10~1000배에 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의 자료에 따르면, 수산물의 경우 이미 알려진 것처럼 올해 들어 방사성물질 검출 건수가 급증했다.

냉장 명태와 대구, 냉동고등어는 물론 횟감으로 사용되는 활어도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고 참치로 유통되고 있는 냉장참다랑어도 포함돼 있었다.

하지만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는 각 업체별 수입정보는 기업의 영업상의 비밀에 해당되므로 공개하기 어렵다고 통보했고 원산지 현은 확인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마다 공개 정도가 달라 국민의 알권리가 해당 부서의 판단에 맡겨져 있었다.


환경운동연합과 홍희덕 의원실은 자료를 통해서 일본산 수입식품이 단지 수산물만이 아님을 확인할 수 있으며 원산지 현 단위 관리가 안 돼 있고 방사능에 오염될 수 있는 지역에서도 식품이 수입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유출된 방사성물질 중 대표적인 세슘 137은 반감기가 30년이고 먹이사슬을 통해 여러 경로로 식품 오염이 될 수 있다.

체르노빌 원전 사고 이후 폭발 당시에 의한 외부 피폭보다 이후 지난 20여 년 간 음식물 섭취를 통한 내부 피폭이 더 많았던 사실에 비춰볼 때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피해는 향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방사성물질에 의한 피폭은 적은 수치라도 의학적으로 안전하지 않으며 특히, 음식 섭취로 인한 내부 피폭이 외부 피폭보다 인체 피해가 더 큰 만큼 방사능에 오염된 식품은 물론 방사능에 오염될 수도 있는 식품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가 시급하다는 점은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견해이다.
 

그런데도 식약청은 국제적으로 식품에 대한 방사성 물질 안전기준이 방사성 물질의 축적에 따른 인체 유해성 등 과학적인 근거에 따라 정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이에 따라 식품에 대한 방사성 물질에 대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며 안이한 해명을 내놓고 있다.
 

또한 일본이 강화된 방사능 기준치를 적용하면 일본 측 강화 기준치를 초과하는 일본산 축수산물이 우리나라로 수입되지 않도록 다각적으로 방안을 강구하여 조치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중국인도 먹지 않는 카드뮴 물고기

일본 방사능 공포로 인해 쉽게 잊혀져버린 중국 카드뮴 물고기 역시 한국 소비자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이다. 중국인들이 수산물을 외면하고 축산물을 선호하는 이유가 심각한 중금속 오염 때문이다.

이번에 시작되는 수산물 원산지 표시가 한국 소비자들의 공포를 불식시키고 한국 소비자들의 밥상을 안전하게 지켜줄 수 있을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송현아 기자  wsobi@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