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요금·환불 기준 숨긴 산후조리원 33곳 무더기 '적발'
송혜란 기자 | 승인 2013.05.14 14:12

[여성소비자신문=송혜란 기자] 정확한 요금체계와 환불 기준을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은 서울, 경기 일대 산후조리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중요정보고시를 위반한 33개 산후조리원에 총 78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14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산후조리원 33곳은 중요정보고시 적용대상으로 표시·광고행위 시 소비자의 선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정보를 반드시 포함해야 함에도 요금체계 및 환불기준을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았다.

이로 인해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계약해제 거부, 가격 비공개, 질병감염 등 산후조리원 이용 관련 소비자 피해상담은 2010년 501건에서 2011년 660건, 2012년 867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소비자들은 산후조리원 선택 시 서비스 내용, 이용요금 공개 여부와 추가 비용 부담 여부, 계약해제, 질병감염 등을 꼼꼼히 따져볼 것"을 당부했다.

이어 "안전사고 발생 시 산후조리원을 관할 시군구에 신고하고 신생아실 전문 간호사가 적정 인원인 지에 대한 확인도 필수"라고 덧붙였다.

한편 공정위는 향후 산후조리원뿐 아니라 건강기능식품, 체육시설, 여행업 등 서민생활 관련 업종의 중요정보 공개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