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롯데하이마트 라이프스타일숍 메가스토어 안산선부점 오픈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6.29 10:4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롯데하이마트가 지난 26일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 ‘메가스토어 안산선부점’을 오픈한다.

가전제품부터 생활 공간을 꾸미기 위한 용품까지 한자리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숍을 지향한다.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안산선부점은 1656㎡(501평), 4층 규모다. 1층과 2층에서는 모바일, PC기기, 1인 미디어 기기 등 디지털가전부터 각종 이슈 주방가전, 청소기 등 생활가전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구성했다. 3층은 삼성과 LG 프리미엄 가전을 포함한 대형 가전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꾸몄다. 특히 4층에 생활 공간을 개성있게 꾸밀 수 있는 인테리어 용품을 제공하는 셀프 인테리어 전문 업체 ‘문고리닷컴’이 입점했다.

1층과 2층에서는 주방, 생활가전부터 모바일 기기, 고성능 게이밍 PC와 액세서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둘러볼 수 있다. 식기세척기, 전기레인지, 음식물 분쇄기 등 가사 노동을 줄여주어 편리함을 제공하는 주방가전으로 쇼룸을 꾸민다. 쿠첸, 쿠쿠, 코웨이, SK매직, 쿠진아트, 돌체구스토, 드롱기, 켄우드 등 국내외 주방가전 브랜드와 필립스, 테팔, 일렉트로룩스, 브라운 등 생활가전 브랜드의 프리미엄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 LG 프라엘, 엘리닉, DPC 등 집에서 지친 피부를 관리할 수 있는 뷰티가전, 엑스박스(XBOX)나 닌텐도(Nintendo) 등 콘솔게임기, 마이크, 카메라, 모니터 등 1인 미디어 운영에 필요한 개인 방송 장비들을 직접 체험하고 구매하는 등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콘텐츠들로 채웠다.

3층 프리미엄 전문관에서는 국내외 주요 브랜드의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만날 수 있다. 삼성전자, LG전자 브랜드관이 입점해 1인가전부터 LG전자 시그니처와 워시타워, 삼성전자의 QLED TV와 무풍 갤러리 에어컨, 비스포크 냉장고 등 모든 라인업 제품들을 선보인다. 쇼룸 형식으로 구성한 전문관에 앉아 집 안을 프리미엄 가전으로 가득 꾸며 놓은 생활 환경을 경험해볼 수 있다.

또 위니아딤채, 캐리어, 터키 브랜드 ‘베코(beko)’, 파세코, 그리고 롯데하이마트 PB상품인 ‘하이메이드’의 다양한 상품들을 직접 체험하며 비교해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코지마, 오씸, 휴테크 등 유명 안마의자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체험관,  평소 관리하기 어려운 가전제품의 구석구석을 관리해주는 가전 클리닝 서비스부터 주방 후드, 침대 매트리스, 방충망 교체 등 생활 공간 관리 서비스까지 상담받을 수 있는 ‘홈케어존’을 만나볼 수 있다.

4층에는 인기 셀프 인테리어 전문 업체 ‘문고리닷컴’이 입점했다. 책장, 거실장 등 소형가구, 전동 드릴이나 페인트 등인테리어 도구, 러그나 커튼, 이불 등 다양한 셀프 인테리어 상품을 제공한다. 가전제품 구매와 함께 자신만의 개성 있는 공간을 만들 수 있다.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안산선부점 오픈을 맞아 오는 26일부터 11일간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구매 금액대에 따라 엘포인트(L.POINT)를 최대 60만포인트까지 적립해준다. 여기에 TV, 냉장고, 건조기, 세탁기 등 대형 가전의 구성 패키지에 따라 최대 100만원까지 현금으로 되돌려주기도 한다. 여름을 맞아 에어컨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고객이라면 제품 구매 금액대에 따라 엘포인트를 최대 15만포인트까지 추가로 적립해준다. 삼성, LG 등 브랜드별 두 품목이상 구매 시 최대 120만포인트를 추가로 받을 수도 있다.

롯데하이마트 황영근 영업본부장은 “세 번째로 선보이는 메가스토어 안산선부점에서는 고객이 생활 공간을 즐겁게 꾸밀 수 있는 요소들을 제공한다”며, “프리미엄 가전부터 인테리어 소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전문 매장으로 거듭 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는 메가스토어 안산선부점 오픈 이후로 3개점을 연내 추가 오픈해 올해 메가스토어 6개점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