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19.12.13 금 19:47
와이페이모어를 고발합니다
아트쏘울   2014-07-30 18:11:20 | 조회: 6855
저는 7.28~8.12일 스페인 여행을 계획하고 6월 2일에 와이페이모어에서 비행기 티켓을 구매하였습니다.
7.29일 비행기로 인천-나리타-취리히-마드리드 여정으로 여행을 계획하여 인천에서 비행기를 탔고, 일본에서 경유하게 되었는데, 당일 연결이 아니라 호텔에서 하루밤을 묵었습니다. 그런데 아침에 공항에 가서 티켓팅을 하려고 하니까 스위스 항공에서 이미 데스크 문을 닫았다며 발권을 안해주더군요! .비행기 출발시간은 10시 25분 이었고 저희는 9시 30분에 도착했습니다. 도대체 왜 그러냐고 물어봤더니, 한시간전까지 안오면 발권이 불가하다고 하더군요. 일본 항공사 데스크를 통해 빨리 스위스항공 책임자를 연결해달라고 해서 한 시간 전에 티켓팅이 끝난다고 사전에 공지 받은 적도 없다, 그래도 딱 잘라 안된다고 하더군요. 급한대로 와이페이모어에 전화를 계속 했습니다. 그런데 직원이 한다는 말이, 지금 그 비행기표는 그냥 없어진거라고, 취소환불변경 불가능한 표라고 어쩔수가 없다고, 그러면 급한대로 일본에서 마드리드로 가는 다른항공권이라도 검색을 해달라고 했더니 그건 알아서 찾아보라구 하더군요. 아주 사.무.적.으로.그리고 아무도움도 주지않고 전화를 끊더군요. 정말 55분 동안, 비행기는 출발하지도 않았는데, 발만 동동구르며 별짓을 다했습니다.
와이페이모어의 잘못을 낱낱히 적습니다.
첫째, 가장 중요한건 제가 구입한 표가 LX, 즉 스위스항공 표이므로, 스위스항공의 여러가지 규정에 대해서 사전 안내가 필수인데, 와이페이 모어에서는 항공사 별로 다를 수있는 그런 디테일에 대해서 전.혀. 공지하지 않았습니다. 자신들이 엄청나게 많은 표를 파는데 그걸 어떻게 일일이 공지하냐는. 말도! 안되는! 대답을 하더라구요.
두번째, 상담직원의 불친절한 응대.100만원 넘는 상품을 파는데도 불구하고 와이페이모어는 사고 상황을 예방하기 위한 최소한의 고객서비스와 혹은 사고 후 사후 서비스 체계가 전혀 잡혀있지 않았으며, 이런 위급한 상황에서 도의적인 책임감도 없이,교환, 환불, 변경이 불가능한 표이니 자기들은 책임이 없다, 알아서 표 검색해서 또 사라. 이러고 전화를 끊었습니다.일분일초가 급한 상황이라 거의 울먹이면서 그쪽 일본항공사 직원들에게 스위스항공의 직통전화를 요청했고, 통화를 해봤자, 그냥 안된다. 끝났다..이말만 반복해서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세번째, 상담원연결이 정말 안되더군요. 항공티켓을 판다는건, 그만큼 밤낮도 없고 시급을 다투는 일이기에 언제나 전화상담원이 충분히 교육받은 상태로, 상시 대기해야하는데,전화를 안받더군요.스위스 항공은 알고보니, 클로징시간을 한시간전으로 딱! 맞추는 항공사로 유명하더군요! 이정도는 가기전에 이티켓 바우처에 알려주거나, 전화라도 한번 주면서까지 친절히 안내하는게 여행사의 책임입니다. 비행기 출발 5분전까지 표를 파는 항공사도 많은데, 55분전에 갔다고 티켓팅 조차 안되는 이런 말도 안되는 사태에 대해 1시간 전이라고 알려드리면 그때 딱 맞춰가서 고객들이 외려 항공편을 놓친다.이런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더군요. 소비자의 피해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서비스의 미흡함에 대한 사과와 보상의 마인드가 없습니다. 창구 클로징에대해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고, 해피콜한번 받은적이 없습니다!라고 했더니, !이 해피콜또한 해야할 의무가 없다면서, 싸게 샀잖아요?라고 말하더군요.종이쪼가리가 되어버린 108만원의 비행기 티켓에 대해 이런말을 쓰더라구요.
결국 일본에서 발이 묶이는 바람에, 또 사비를 들여서 한국으로 다시 들어왔고, 15일 간의 스페인 여정이 다 취소된 상태이며, 미리 예약해두었던 숙소, 교통편, 각종 입장티켓료 다 날리게 됬습니다. 비행기로 인한 피해금액과 합쳐서 200만원이 넘어요.
제가 원하는 건 이 모든 물질적 정신적 피해에 대한 보상, 그리고 비행기표 100퍼센트 환불입니다.요금규정을 아무리 봐도, 스위스항공의 이용에 대한 구체사항은 안내하지 않았고, 형편없는 고객서비스와 응대...도저히 참을 수가 없습니다. 지금 참담한 심정으로 한국에 들어왔습니다. 덧붙이자면, 저와 저의 일행말고도 스위스항공의 티켓팅 시간규정에 대한 안내를 받지못해 간발의 차이로 비행기를 놓친 남성2명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사항에 대해서도 와이페이모어에서는 너무나 당연하게 고객님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이런일을 겪는다. 어떻게 당신들에게만 보상을 해주겠느냐? 이런태도를 보이더군요.(절대로 잘못을 인정하고, 기업의 시스템이라던가, 고객서비스를 개선해보겠다는 의지도 안내도 없었습니다.정말 괘씸합니다)
이 모든 상황이 과연 탑승자의 잘못일까요?분명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꼭 보상받기 원합니다!와이페이모어를 고발합니다!

---------------
답변


와이페이모어 담당자와 통화한 결과, 현재 소비자님께서 접수하신 TEX 차익과 관련된
환급처리건을 진행 중이며, 해당 항공사에 문제를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우선적으로 문제가 되는 것은 '여행사의 고지 의무'일 것입니다.

이 사안과 관련해,
와이페이모어에서는 이미 '3시간 전에 도착해야한다'는 고지의무를 명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소비자 입장에선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는 '확실한 고지의무'가 사전에 동반돼야 할 것으로
해석됩니다.

또한 문제 소지가 발생했을 때에는 메일이나, 문자 등으로 고지를 하는 것이 여행사에서는 최선의
업무가 될 것입니다.

이 부분 관련해서 개선점을 요구한 상황이며, 더 명확하고 심도있는 해결책을 원하시면
소비자원에 민원을 제기하시고 중재를 받으시길 권유드립니다.
2014-07-30 18:11:20
1.xxx.xxx.168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결과
898 병원의 폭리를 고발합니다 일산주민 2014-09-05 6231
897 주택과대 광고와 하자보수 이연정 2014-08-29 5478
896 맥주창고 오라고 고발합니다. (1) ujg0409 2014-08-23 5591
895 신분증도 서류도없이 명의도용 가능한 sk텔레콤 황은미 2014-08-20 5170
894 15만원짜리 병렌즈 알고보니 오천원짜리!!!!!! fancyyou 2014-08-19 5361
893 GS홈쇼핑과 바디프랜드의 횡포, 억울합니다! gywlrla 2014-08-14 6780
892 참을 수 없는 대기업의 횡포! 삼성전자 오소연 2014-08-01 5183
891 와이페이모어를 고발합니다 아트쏘울 2014-07-30 6855
890 하프클럽 고발합니다. 김모씨 2014-07-29 5128
889 의약품에서 벌레가 나왔어요 모양 2014-07-29 6779
888 삼성 냉장고 구매 일주일도안되서하자발생.. 삼성불매 2014-07-29 4811
887 이마트 리빙홈 청소기 감전사고.. 사람은 죽어가는데 보험처리도 안해줘.. meethare 2014-07-28 5702
886 델몬트 오렌지 쥬스에서 이물질이 나왔어요 오렌지 쥬스 2014-07-25 5247
885 델몬트 제주감귤 쥬스에서 이물질이 나왔습니다 오렌지 쥬스 2014-07-25 5134
884 삼성서비스 엉망입니다 조모씨 2014-07-25 4816
883 형편없는 레드썬 서비스정신 레드썬 단골고객 2014-07-23 4888
882 어이없는 D사의 태도.. 데이지 2014-07-18 4709
881 890번글사진다시올려요 wndbwls 2014-07-16 4698
880 미용기기 어떻게고발해야할지요 (1) wndbwls 2014-07-16 6290
879 블랙야크의 추악한 고객대응 민모씨 2014-07-10 5426
Back to Top